메뉴 건너뛰기

메뉴 건너뛰기

이슈&칼럼

 

서울시 거주 노인이 생각하는 노인 기준 연령은 평균 72.5세이며, 10명 중 4명은 75세 이상이라 응답해, 노인복지법의 기준 연령인 65세보다 높게 나타났다. 노인 기준 연령이 75세 이상이라 응답한 비율은 불과 2년 사이 23.0%(2016년)에서 40.1%(2018년)로 증가했다.

 

이러한 결과는 서울시가 65세 이상 서울 시민 3034명을 대상으로 2018년 서울시 노인실태조사를 실시한 자료에서 나타난 수치다. 서울시는 ‘서울시 고령친화도시 구현을 위한 노인복지 기본 조례’ 제 25조에 근거해 인구 고령화에 따른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012년 이후 2년마다 노인실태조사를 실시해 왔다.

올해로 네 번째를 맞이하는 서울시 노인실태조사는 2016년 조사와 연속성을 유지하되, 시급성과 중요성을 고려해 일부 문항들을 추가했다. 설문은 총 7개의 영역(노후생활, 건강상태, 생활환경, 근로활동, 여가활동, 존중보호, 돌봄)으로 구성됐으며, 특히 독거 또는 65세 이상으로만 구성된 가구를 대상으로 돌봄 실태와 욕구 전반에 대한 조사영역을 추가했다.

 

 

기사본문보기 http://www.bokji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67902

 

복지연합신문 2019.1.9

박찬균 기자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2 [스크랩] 조현병 환자도 사람입니다. 관리자 2019.07.01 198
971 [스크랩] 경기도 “정신질환자 사후 관리 강화… 사각지대 막는다” 관리자 2019.05.31 176
970 [스크랩] 윤소하 의원, 정신건강전문요원에 작업치료사 포함法 발의 관리자 2019.05.31 178
969 [스크램] “언론의 정신질환 편견 조장, 이제 고쳐야” 관리자 2019.05.29 190
968 [스크램] '게임중독에 이어' WHO, '번아웃' 직업 관련 증상 정의… 정신건강 돌봐야 관리자 2019.05.29 201
967 [스크랩] 사회복지학자 103명, 정부 정신질환 대책 비판 성명 발표 관리자 2019.05.29 232
966 보건복지부 발표(5.15) 중증정신질환자 보호‧재활 지원을 위한 우선 조치 방안 file 관리자 2019.05.29 198
» [스크랩] 스스로 생각하는 노인 기준 연령은 평균 72.5세 관리자 2019.02.11 154
964 [스크랩] 한국형 커뮤니티케어 전국 8개 지자체서 2년간 시범사업 관리자 2019.02.11 164
963 [스크랩] "초기환자, 심리상담만으로 완치 가능..적극치료 위해 가족·국가 역할 중요" 관리자 2019.02.08 227
962 [스크랩] 대신정에서 바라보는 임세원 법, 정신건강복지법 개정안의 의미는? 관리자 2019.02.08 162
961 [스크랩] '정신질환 낙인' 겁나 비보험 치료...경제·편견 이중고 관리자 2019.01.28 163
960 [스크랩] 강제입원 땐 말못할 트라우마..취업도 막혀 경제활동 불가능 관리자 2019.01.28 158
959 [스크랩] 伊 폐쇄병동 아닌 열린 정신보건센터 도입...日 마음병 환자에 맞춤형 일자리 제공 관리자 2019.01.22 169
958 [스크랩] “중학생 형 집에서 포르노를”…초등학생 성범죄 실태 아시나요 관리자 2019.01.22 159
957 [스크랩] 개정 불가피한 정신건강복지법, 전문가 생각을 말하다 관리자 2019.01.18 165
956 [스크랩] 법학자가 말하는 정신건강복지법 개선방향은? 관리자 2019.01.15 165
955 [이슈] 누구나 누리는 햇빛처럼, 햇빛투게더 관리자 2019.01.08 163
954 [스크랩] 사회복지사 이론교육 강화 위한 시행규칙 개정안 공고 관리자 2019.01.07 148
953 [스크랩] '故임세원 비극' 막을 수 있었다…복지부, 치료명령제 '말뿐' 관리자 2019.01.03 15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2 Next
/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