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메뉴 건너뛰기

이슈&칼럼

대전환기 혁신적 정신건강 연구개발(R&D)획기적 투자를 위한 첫걸음 시작

 

- 연간 1,000억 원 투자를 목표로 정신건강 연구개발(R&D) 사업 기획을 위한 총괄기획위원회 구성 -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코로나19 이후 정신건강 문제 해결과 정신건강 전 주기(예측·진단·조기개입·치료·회복)에 걸친 연구개발사업 기획을 위해

 ‘대전환기 혁신적 정신건강 연구개발사업 총괄기획위원회’를 구성하고, 8월 12일(목) 오후 3시 30분 제1차 회의를 개최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위원회의 구성 및 향후 운영계획과 정신건강 연구개발(R&D)의 사업기획 및 투자방향에 대해 논의한다.

 

총괄기획위원회는 민·관 합동협의체로서, 정신과 전문의, 뇌과학 전문가, 정보통신 융합기술 전문가, 심리학 전문가, 관련 산업체, 보건복지부 및 보건산업진흥원 등으로 구성되며, 위원장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건강의학과 권준수 교수가 맡는다.

그간 정신건강 분야 연구개발사업*은 연간 50억 원 규모의 소규모 사업으로 진행되어, OECD 최고 수준의 자살률 등 심각한 정신건강 문제에도 불구하고 혁신적인 연구개발을 추진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 정신건강기술개발사업(’14~’18, 총 260억 원, 연평균 52억 원), 정신건강문제해결연구사업(’19~’21, 총 160억 원, 연평균 53억 원)

정신건강 분야는 생물학적·임상적 지표가 부족하여 융합 기술개발의 필요성이 강조되어 왔으며, 디지털 전환 가속화, 유전체 기술 활성화 등의 최근 세계적 기술개발 추세와 융합하여 성과가 창출될 수 있는 분야로 주목을 받아 왔다.

- 이에, 미국, 영국, 호주 등 해외 선도국은 코로나19 유행 이전부터 국가적 차원에서 정신건강 연구개발에 주의를 기울여 전체 보건의료 연구개발(R&D) 예산의 6~10%를 투자*하고 있다.

* 미국: 37.7억 달러(4조3,000억 원), 영국: 1.6억 파운드(2,500억 원), 호주: 1.04억 호주달러(880억 원)

 

그러나, 우리나라의 정신건강 연구개발 예산은 전체 보건의료 연구개발(R&D) 예산의 0.79%(‘21년 기준)에 불과하여, 세계적 경쟁력이 있는 정신건강 기술 확보가 쉽지 않은 실정이다.

‘대전환기 혁신적 정신건강 연구개발사업’ 추진은, 지난 1월 14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온 국민 마음건강 종합대책(제2차 정신건강복지기본계획)’에 반영된 내용으로, 코로나19 유행 장기화로 향후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정신건강문제를 사전에 대처하고, 정신건강 기술 개발의 세계적 추세에 뒤처지지 않도록 정신건강 전 주기에 걸쳐 투자의 타당성을 뒷받침할 미래유망 선도형 기술을 적극 발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번 대전환기 혁신적 정신건강 연구개발 사업은 향후 10년 안에 연간 1,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목표로, 대규모 사업으로 기획하여 보건의료 연구개발(R&D) 예산 중 정신건강 분야가 차지하는 비중을 10%까지 높이고자 한다. 

정신질환 원인 규명, 진단의 객관적인 근거 확보를 위한 디지털 표현형(digital phenotyping) 기술, 정보통신 융합 중재·치료기술 등 정신질환에 대한 새로운 치료기술을 발굴하여, 세계적 수준에서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선도할 계획이다.

 

염민섭 보건복지부 정신건강정책관은 “코로나 우울 등 정신건강 문제가 심화되고 있음을 고려할 때, 해외 주요국과 같이 우리도 정신건강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를 늦지 않게 확대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하면서,

“우리니라 정신건강 연구개발사업의 큰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되는 이번 연구개발사업 기획에 관련 전문가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바라며, 정부도 혁신적인 연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충분히 뒷받침하겠다”라고 전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복지부 정신건강정책과] 대전환기 혁신적 정신건강 연구개발(R&D) 획기적 투자를 위한 첫걸음 시작 file admin 2021.09.09 94
1011 [복지부 정신건강관리과] 2021년 2분기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결과 발표 file admin 2021.09.09 42
1010 [복지부 정신건강관리과] 국민 모두의 마음이 안심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마음안심버스가 함께 합니다. file admin 2021.09.09 30
1009 [보도자료] 보건복지분야 청년특별대책 주요 내용 안내 file admin 2021.09.09 21
1008 [스크랩] 5개년('13~'17) 전국 자살사망 분석 보고서 발간 file admin 2021.08.31 98
1007 [스크랩][마음상담소] 몰라서 불안한 것이다 file 관리자 2021.05.21 241
1006 [스크랩][마음 상담소] 우리마을의 봄 file 관리자 2021.05.07 151
1005 [스크랩] 현진희 교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유공으로 정부포상(훈격 근정포장) 관리자 2021.04.27 214
1004 [스크랩][중앙지원단] NMHC 정신건강동향 vol.23 (2021년 정신건강복지관련 예산) file 관리자 2021.03.16 200
1003 [스크랩]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의료기관 인프라 구축' 간담회 실시 관리자 2021.03.16 201
1002 [스크랩]온라인으로 진단하는 정신건강 관리자 2021.02.15 227
1001 [스크랩]전북정신건강복지센터, 코로나19 대응인력 역량강화 교육 관리자 2021.02.08 180
1000 [스크랩]코로나19 정신건강 상담자 절반 이상이 불안·우울 호소 관리자 2021.02.01 293
999 [스크랩]정신건강 전문인력 OECD 1/6 수준 관리자 2021.01.25 253
998 [스크랩]코로나19 장기화로 정신건강 심각…정부, 5년간 정신 분야에 2조 투입 관리자 2021.01.18 236
997 [스크랩] [스마트폰이 가져온 현대인의 질환] 스마트폰과 정신 건강 관리자 2021.01.11 203
996 [스크램] 더이상 우리를 슬프게 하지말라.. 정신건강복지법 시행규칙 즉각 시행해야 관리자 2021.01.08 271
995 [스크랩]고양아동ㆍ청소년정신건강복지센터 프로젝트, 국제학술지에 연구논문 게재 관리자 2021.01.04 228
994 [스크랩] 청도대남병원 정신장애인들이 되돌아간 곳은··· 관리자 2020.12.31 207
993 [스크랩]"코로나 팬데믹, 2차 세계대전 이후 정신건강에 최대 위협" 관리자 2020.12.29 24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1 Next
/ 51